자... 한번 모아볼까?

judith1.egloos.com

포토로그



인간의 수명 _ 그 욕심에 대하여... 생활의 발견

"옛날 옛적 하느님이 생물의수명을 걸정하실 때의 일이랍니다. 제일 먼저 온 당나귀에게 하느님은 30년의 수명을 주셨어요. 그러자 당나귀는 '무거운 짐을 지고 30년이나 살기는 싫습니다.' 라고 했어요. 그래서 하느님은 당나귀에게 18년만 주셨어요.

 다음으로 개가 왔습니다. 하느님은 똑같은 말씀을 하셨지만 개도 '30년은 너무 깁니다. 늙어서 이빨도 없이 구석자리에서 낑낑대는 건 싫습니다.' 라고 했어요. 그래서 하느님은 12년만 주셨어요.

  다음으로 온 원숭이도 30년은 필요 없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기묘한 재주를 부리며 인간의 웃음을 사는 건 너무하다는 거였어요. 그래서 하느님은 10년만 주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인간이 찾아왔어요. 하느님이 똑같은 말씀을 하시자 인간은 '짧아요!'라고 했습니다. 30년동안 애써서 겨우 집을 짓고, 이제부터다 싶을 때 끝난다니 시시하다는 거였어요. 그래서 하느님은 당나귀의 18년을 더 주겠다하셨습니다. 인간은 그래도 부족하다는 것이었어요. 개의 12년을 더해주어도 부족하다고 하자 하느님은 원숭이의 10년까지 주셨어요.

 이리하여 인간은 70년을 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진짜 수명은 30년이랍니다. 그 나이를 지나고 나면 인간은 당나귀의 18년동안 무거운 짐을 지고, 개의 12년 수명동안 이가 빠지고 끙끙대며, 마지막 원숭이의 10년 수명 동안 둔해지고 멍청한 짓을 해서 아이들의 비웃음을 사게 되는 거지요...."

                                                 
                                                                                    - 살아있는 시체의 죽음 中

 

 

--------------------------------------------------------------------------------------

 

인간의 수명이란 것이 너무 많은 것도 안좋겠지만...
새파랗게 젊은 이들의 죽음 앞에서는 너무 허망하다는 느낌밖에 안드는구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