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한번 모아볼까?

judith1.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welltea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용의자 X의 헌신- (제134회 나오키 상 수상작)

용의자 X의 헌신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현대문학나의 점수 : ★★★★ 치밀한 구성과 전개...뒤따른 반전.재밌게 본 책이다.역시 스릴러나 추리물은 마지막 한장이 넘어가는 순간까지 손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

경향하우징페어 3._예술이 벽으로 들어오다!

예술작품이 집안 벽지에 들어와 있다!우아하고 모던한 느낌의 다양한 벽지들이 사방에 펼쳐져 있다.가츠시카 호쿠사이의 '하나가와 앞바다의 큰파도'까지들어와 있으니...보는 눈이 즐겁다.역시 대기업이랄까...우선 전시장이 2층으로 한화며 삼성이며 크기를 자랑하고꾸며져 있는 내부의 고급스러움에 중년의 아줌마, 아저씨들을 기웃거리며 둘러보았다.조경시설과 어린이 ...

경향하우징페어 2._대세는 대체에너지?

역시 대체에너지에 대한 관심은 높은 것 같다.이번 경향하우징에서도태양열과 태양광관련 업체들이 꽤 나왔다.나로선 관련 지식은 없지만...앞으로 더욱 많은 관심업체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을까나? 요즘 포인트 벽지가 인기인데...이곳에서는 벽지대신 타일로 벽면을 꾸며 심플함과 실용성을 강조한 듯... 다양한 타일들이 벽지 못지않게 우아함과 따스...

경향하우징페어_앞서다가온 봄!봄!봄!

경향 하우징페어에 ... 갔다왔다. 에고고... 힘들게 돌아다녔던 시간들이 떠오르는 구나... 제일 먼저 들른 곳이 타일전문회사...여러곳에서 참가한 것 같았지만...이곳의 타일 디자인이 나름 구색을 갖추었다고 봐야할까나... 바닥에 봄냄새를 물씬 풍기는꽃무늬 타일을 깔아놓아 걸음걸음 꽃잎을 밟고 다녔다. ^^ 요런 세면기를 전시해 놓은 곳도 있었고.....

N·P

N.P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북스토리나의 점수 : ★★★ 나름 독특한 소재에 괜찮은 느낌의 책.소장하긴 그렇고... 해서 그냥 서점에서 다 봤는데...요시모토 바나나의 글들은 감성적 코드가 맘에 들어 나름 그 느낌을 즐기면서 읽는 보람이 있다.  -------------------------------...

하드보일드 하드 럭

하드보일드 하드 럭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요시토모 나라 그림 / 민음사나의 점수 : ★★★ 요시모토 바나나라는 작가를 대학때 만나고서 얼마전 서점에서 서서 다 읽고 왔다.키친이 나에겐 더 맞은 듯....  ------------------------------------------------------------...

오빠가 돌아왔다

오빠가 돌아왔다김영하 지음, 이우일 그림 / 창비(창작과비평사)나의 점수 : ★★★★ 한 꼭지만 읽은 관계로...반디에 가서 서서 '오빠가 돌아왔다'편만 읽고왔다.다 못읽은 관게로 별점을 주기고 뭐하고...나름 김영하를 편애하는 터라 언제 시간내어 다시 봐야겠다~ ^^내가 좋아하는 봄날인데...요즘은 따스한 봄햇볕 아래 좋아하는 책한권 ...

퍼시잭슨과 번개도둑_역시 헤르메스

퍼시잭슨과 번개도둑로간 레만,피어스 브로스넌,로자리오 도슨 / 크리스 콜럼버스나의 점수 : ★★사실... 스토리상으로 보면 많은 점수를 주지는 못하겠다.다만, 내가 좋아하는 장르이고 소재이기 때문에 보러갔을 뿐.... 그리고 그리스의 신들을 스크린상으로 보는 것만으로 만족해야했다!전반적인 이야기는 나름 재미있는 소재였지만 극을 끌어가기에 서로서로의 연계...

비온뒤의 눈부신 맑음!

언제였더라...건대를 지나다 비가 그친 하늘이너무 인상적이어서좀 거닐 마음에 들렀던 건국대.. 한쪽의 먹구름은 여전했지만그 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너무나 인상적인 날이었다. 비온뒤의 맑음이라고 했던가...오늘같은 비뒤에는 맑은 날씨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어쨌든... 그날의 하늘을 떠올려본다! -----------------------...

입안 가득 부드러운 슈_비어드파파

추워죽는줄 알았다~!사진촬영차 들른 양재에서 하루종일 굶고 일을 마친 후 들른 곳이 바로 브래드 파파... 왠 산타할아버지 같은 용모의 캐릭터가 반겨주는 곳이라..푸근한 마음에 들어갔더니..어라~'슈'매장이 아닌가.뜨끈한 국물을 생각하던 마당에이런 달달구리 슈라니... 어라라.... 다른 가격을 꼼꼼히 확인하고미니슈와 코르네 그리고 원하던 뜨끈한 커피를...
이전 11 12 13 14 15 16